태그 : 계백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수치스런 삶이 된 충상(忠常)과 상영(常永)

특정 인물을 띄우다 보면, 자연스럽게 그와 대비되는 인물을 깎아내리게 되는 경향이 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악역을 배정하는 것과 같다. 영웅을 돋보이게 하려면 그냥 칭송만 하는 것보다, 비교가 되는 악당을 등장시키는 편이 효과적이다. 그래야 상대적으로 영웅적인 면모가 더 두드러져 보인다. 여기서 있지도 않은 인물을 악역으로 끼워 넣었을 경우에는 별 문제...

계백이 정말 전황을 비관했을까? 2

오히려 이 말은 중국 쪽 사서(史書)인 구당서 와 신당서 에도 나온다. 있지도 않은 이야기가 계열이 완전히 다른 역사에 수록되기는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문사의 말을 의심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이렇게 중요한 원인이 된 말은 여러 사람이 듣고 빠르게 전해지기 마련이다. 여기서 왕자 문사의 판단과는 완전히 상반된 계백의 판단이 비교되어야 한다. 가족을 ...

가능할 것 같지 않은 상황-드라마 대왕의 꿈

지난주 일요일 방영된 드라마 대왕의 꿈에서도 이해하기 어려운 장면들이 방영되었다. 먼저 김유신이 황산벌에서 대치하고 있는 백제군을 피해 군량미를 다시 탄현을 넘어가 사비로 보내려 했던 장면부터. 이거 좀 이상하지 않나? 이렇게 탄현 말고도 사비로 직접 가는 길이 있다면 성충이나 흥수가 탄현을 막아야 한다는데 집착했다는 것 자체가 우스운 논리가 된다. 김...

계백이 정말 전황을 비관했을까?

계백이 가족을 죽이면서 했던 말을 의심하는 것은 단순히 말이 남게 된 과정에만 의구심이 있어서가 아니다. 계백이 가족을 미리 죽여야 할 만큼 당시 백제가 비관적인 상황이었는지가 더 의심스러운 것이다. 그 근거는, 나중에 사비성이 나당연합군에게 포위된 상태에서 나왔던 태자의 아들 문사(文思)의 말에서 찾을 수 있다. 문사가 중요한 말을 하게 된 배경은 이...

계백이 정말 가족을 죽였을까? 2

그렇다면 가족을 죽이면서 계백이 했다는 말은 도대체 어떻게 해서 남은 것일까? 여기서 또 다른 가능성을 하나 제시해 볼 수 있다. 삼국사기 (사실상 삼국사기 편찬자가 참조햇던 원사료까지 해야겠지만)에서 설정한 계백의 컨셉을 감안해보자. 망해가는 나라에 끝까지 충성을 바치며 질게 뻔한 전장으로 향했던 비운의 장군. 이렇게 정리하면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성질대로 살았던 인물들-드라마 대왕의 꿈

드라마니까 이런 식으로 등장인물의 기개를 표현하고 싶어 그랬겠지만.... 지난주 드라마 대왕의 꿈에 나오는 등장인물들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성깔을 부린다. 연개소문을 만난 계백부터. 계백이 고구려의 도움을 얻으려 연개소문을 만났다는 게 드라마의 설정인데, 이 자리에서 계백은 정변을 일으켜 왕을 쫓아내고 정권을 잡은 연개소문을 나무란다. 드라마에서야...

계백이 정말 가족을 죽였을까?

계백이 한 일 중에서 유일하다시피 문제가 되었던 점이 ‘가족을 죽였다’는 사실이다. 여기서 다시 한 번 돌아보고자 하는 부분은 가족을 죽인 계백의 언행이 도대체 어떻게 기록으로 남았겠느냐는 점이다. 삼국사기 계백 열전에 의하면 가족을 죽일 때, 계백이 했던 말은 이렇다.  한 나라 사람이 당나라와 신라의 대군을 당해내야 하니 국가의 존...

낭만적인 대왕의 꿈

지난주 드라마 대왕의 꿈에서 상당히 낭만적인 장면들이 연출되었다. 먼저 김춘추가 당의 고구려 정벌을 말리는 장면. 삼한의 평화를 위해 당의 고구려 정벌을 김춘추가 말렸다는 설정이다. 물론 실제 역사에서 벌어지는 것은 고사하고 떠올리기조차 곤란한 발상이다. 또 한가지는 의자왕의 변덕. 몇주 전만 해도 삼한의 평화를 위해 김춘추가 필요하다며, 그를 죽여야 ...

낭만적인 의자왕?

어제 드라마 대왕의 꿈에서는 왜에서 돌아오던 김춘추가 계백에게 사로잡혀 사비로 끌려오는 장면이 연출되었다. 물론 실제 역사에는 이런 얘기 없다는 점, 두말하면 잔소리고. 역사적 사실이야 가볍게 무시하는 게 드라마 작가들의 특권(?)이라 할 수 있으니 일단 제껴두고. 사실이야 어쨌건 여기서 주인공인 김춘추가 죽으면 안되니 이렇게 끌려갔던 김춘추는 어떻게든...

계백이 김춘추를 구출했다?-드라마 대왕의 꿈

어제 드라마 대왕의 꿈에서 계백이 왜의 자객에게서 김춘추를 구출하는 장면이 나왔다. 물론 실제 역사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 그렇지만 드라마의 논리로만 보아도 계백이 김춘추를 구해주는 논리는 좀 무리가 될 것 같다. 드라마의 설정대로라면 계백은 김춘추를 살려서 사비성으로 데려가려고 자객으로부터 구해주었다고 한다. 계백은 그게 의자왕의 뜻이라고 믿는단다. ...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