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애(西崖) 유성룡(柳成龍)의 생애 └ 성고선생의 역사이야기

유성룡의 자()는 이견(而見)이요, 호는 서애(西崖)이며 본관은 풍산(豊山)이다. 아버지는 황해도 관찰사를 지낸 중영(仲郢)이며, 어머니는 안동 김씨 광수(光粹)의 딸로서 서애는 3형제(文龍-早歿)雲龍成龍)의 막내이다. 유성룡의 정처(正妻)는 전주 이씨 형()의 딸(廣平大君 후손)로서 위()()()()4형제와 딸 하나(찰방 李文英에게 출가)를 두었으며, 측실(側室)에서 두 아들()과 딸 하나(邊應星에게 출가)를 두었다.

서애의 어머니는 서애를 임신했을 때 어떤 사람이 공중에서 내려와

부인은 마땅히 귀한 아들을 낳을 거다

라고 했다고 한다.

서애는 1542(중종 37) 101일 의성현(義城縣) 사촌리(沙村里) 외가에서 태어났다. 그의 고향은 안동부(安東府) 풍산현(豊山縣)으로 그의 6대조인 子溫(吏曹典書)대에 이곳에 입향(入鄕)했다.

그는 태어나면서부터 걸출하여 맑은 구슬이 물에서 나오는 것 같았다 한다. 4살 때 독서를 시작해 6살 때 대학(大學), 8살 때 맹자(孟子)를 배웠으며 13살 때 동학(東學)에 들어가 중용(中庸)을 배웠는데 이미 강사(講士)가 대유(大儒)가 될 것이라 했다. 18살에 할아버지를 여의고 21살에 도산(陶山)의 퇴계(退溪) 이황(李滉)

선생을 찾아가 몇 달 동안 머물면서

근사록(近思錄)을 비롯한 성리서(性理書)를 공부했다. 그리고 1564(명종 19)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초시(初試), 다음해인 1565(명종 20)에 회시(會試)에 생원진사 양시(兩試)에 합격했으며 (생원 1, 진사 3), 1566(명종 21) 10월 문과(文科)에 등제하여 11월에 승문원(承文院) 권지정자(權知正字)가 되었다. 생원진사시에 합격하고 성균관에 들어갔을때 보우(普雨)를 공격하는 상소문은 서애가 도맡아 썼다고 한다.

그후 서애의 관직은 승승장구하여 요직(要職)만을 골라 승진했다. 1570(선조 3)에 성균관 전적(典籍), 공조좌랑(工曹佐郞)이 되었으며, 10월에는 성절사(聖節使) 이후백(李後白)의 서장관(書狀官)으로 명나라에 들어가 주자학(朱子學)을 선양하고 돌아와 퇴계의 칭찬을 받았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사신을 인도하는 서반(序班)5품짜리 승려와 도인(道人)을 앞장세우기에 유학자가 승려의 뒤를 따라 가서야 되겠느냐고 따져 그들을 사신의 뒤에 따라오게 했고, 또 이 나라의 명유(名儒)는 누가 있냐고 물었더니 진백사(陳白沙)와 왕양명(王陽明)이 있다고 하기에 진()은 도학이 정치하지 못하고, ()은 선학(禪學)에 치우쳐 있으니 설문청(薛文淸)을 내세우는 것이 좋겠다 했다. 그랬더니 신안인(新安人) 오경(吳京)이 좋아하면서 앞으로 나와

근래 학술이 모두 틀려 선비의 추향을 잃었는데 공()이 능히 정론(正論)을 발해 배척하니 오도(吾道)의 다행이다

고 하면서 심히 경탄했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