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비 간택의 기원 └ 성고선생의 역사이야기

간택을 통해 왕비를 뽑는 방식은 태종 때부터 생겼다. 광주(廣州)이씨 이속(李續)의 아들을 사위로 삼으려다 거절하자 대노해 사대부의 자녀들을 궁중으로 불러들여 후보자를 간택하는 법을 만들었다 한다. 간택에는 덕행(德行) · 문벌(門閥) · 가훈(家訓)을 중시했다. 율곡(栗谷)도 가법(家法) · 여덕(女德) · 박의(博議)가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처녀단자를 제출할 수 없는 사람들이 있었다. 국성(國姓)인 전주이씨, 왕의 이성(異姓) 8, 전주 이씨가 아닌 이씨의 과부 딸, 중인(中人) 및 서얼(庶孼) 등이었다. 처녀단자의 제출 자격은 그때 그때 달라지기도 했다. 금혼(禁婚) 대상은 15-20세가 보통이었고, 지역에 따라 처녀단자 제출 기간이 달랐다. 먼 곳은 아예 단자 제출을 면제해 주기도 했다.

그런데 처녀의 부모들은 권력욕을 가진 양반관료 이외에는 왕을 사위로 맞아들이기를 원치 않았다. 딸의 나이를 속이거나 금혼 대상이 아닌 곳으로 피해 가기도 했다. 가난한 집에서는 의장(衣裝)을 마련하기 어려워서이다. 딸을 감추려다 발각되면 처벌되기도 했다. 처녀단자에는 성씨, 본관, 사주(四柱), 사조(四祖)를 기록했다. 궁합을 보기 위해서였다.

처녀단자 제출이 마감되면 대왕대비 · 왕대비와 왕이 선을 본다. 초간(初揀), 재간(再揀), 삼간(三揀)3간택(三揀擇)이다. 초간택 후에는 가례도감(嘉禮都監)을 설치한다. 대군과 왕자의 경우는 길례청(吉禮廳)이라 했다. 탈락한 처녀는 혼인을 허락했다.

3간택의 최종 낙점되는 것을 묘선(妙選)이라 했고, 삼간택녀를 비씨(妃氏)라 했다. 왕은 최종 간택자를 빈청(賓廳)에 통보했다. 대신들의 동의를 얻기 위해서였다. 비씨는 당일로 별궁(別宮)에 들어갔다. 3간택이 끝난 다음날 비씨의 친정에는 왕이 선물을 보냈다. 이를 빙재(聘財)라 했다. 그 규모는 정포(正布: 품질이 좋은 무명) 250, 백미(白米)와 황두(黃豆) 200석이었다. 3일 째는 별궁에서 예물을 받았다. 예물은 대홍정주(大紅鼎紬) ·남정주(藍鼎紬) · 초록정주(草綠鼎紬) · 백정주(白鼎紬) · 연초록정주(軟草綠鼎紬) · 백토주(白土紬) 10, 상면자(常綿子: ) 30근 등이었다. 모두 명주로서 육례(六禮: 納采 · 問名 · 納吉 · 納幣 · 請期=告期 · 親迎)에 쓸 옷감이었다.

조선초기에는 왕비를 한때 옹주라 하다가, 덕비(德妃) · 숙비(淑妃) 등의 미호(美號)로 불리 기도 했으나, 1427(세종 9)부터 왕비라고 불렀다. 가례 장소는 선조 조 이후로 어의동(於義洞) 별궁에서 행해지는 것이 보통이었다. 육례를 마치기까지는 궁궐의 가까운 곳에 임시로 거처를 마련해 주었다. 길일은 관상감 소속 명과학(命課學) 일관(日官)이 점을 쳐서 정 했다. 예모관(禮貌官)이 관원을 데리고 예행연습[習儀)도 했다. 종친과 문무관은 정전의 뜰에 부복한다. 이 자리에서 왕은 아무개를 왕비로 맞으려 한다고 교서로 선포한다. 이날 비씨의 부친의 관작을 상경(上卿: 1품직)으로 높여 주었다. 부친 뿐 아니라 4조도 추증해 주었다.(시호도 내려 주었다) 왕비의 책봉은 별궁에서 행했다. 친영은 태평관에서 거행했다. 궁궐로 돌아 온 왕과 왕비는 동뢰영(同牢宴)을 행한다. 6례의 마지막 절차는 조현례(朝見禮)이다. 조현례는 왕비가 대왕대비 등 윗전을 뵙는 의례다. 이어서 회례(會禮)와 묘현례(廟見禮)를 행한다. 회례는 왕이 백관의 하례를 받고, 회연(會宴)을 개최하는 의례다. 조현례는 대왕대비와 대비 등을 뵙는 예이다. 그리고 백관의 진하를 받는 진하례(進賀禮)를 행한다. 다음은 묘현례(廟見禮)를 행한다. 종묘에 배알하는 예식이다. 이 예식을 거쳐야만 며느리로 인정을 받는 것이다. 이런 의식을 다 거쳐야 왕비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