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교훈을 되새기지 못하는 역사 교과서 논쟁 2 부담스런 이야기

물론 정치권을 개입시켜서라도 문제가 되는 부분을 해결하는 방향으로 일이 진행된다면 굳이 정치권과의 연계를 나쁘게만 말할 수는 없겠지만, 작금의 사태는 그렇지 못한 것 같으니 문제라는 것이다. 이번 논쟁이 생산적으로 진행되려면 역사를 정치로 오염시킨 자들이 응징을 받으며, 역사를 가르치는 원칙에 맞는 역사교과서 편찬을 이루어낼 수 있는 방법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어떤가? 논쟁은 노골적으로 특정 이념을 내세워 천박한 논리로 상대를 매도하는 자들이 주도했고, 정치권은 이들을 지원하는 행태를 보였다. 그리고 이런 일을 벌일 만큼 벌여놓고서는, 앞잡이들이 막 뒤로 퇴장하며 조용히 다음 수순이 진행되고 있다. 앞으로 어떤 수순을 밟게 될지 보여주는 징조 하나가 바로 역사교과서를 국정체제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는 점이다.

역사 교과서를 국정체제로 전환시킨다는 의미는 크다. 그렇게 되면 우리 청소년들은 단 하나의 교과서로만 배워야 하며, 여기사 제시하는 역사 이외의 해석도 가능하다는 발상도 못하게 된다. 이런 식이라면 역사교과서는 권력 잡은 한쪽 성향이 독점하는 체제로 돌아갈 것이다. 국사를 수능필수과목으로 한다고 했을 때부터 내막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권력이 원하는 역사를 강요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했었다.

사실 원칙적으로 추진되어야 할 방향은 좌·우를 막론하고 한쪽 편향성을 택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느 쪽이 권력을 잡건 역사만큼은 이념 편향 없이 원칙에 맞는 역사 교육을 시키는 것이다. 그래서 차선책으로나마 국정 아닌 검인정체제로 바꾼 것이었는데, 이걸 원점으로 돌리겠단다.

이런 사태는 앞으로도 역사 교과서 문제가 좋은 방향으로 해결되기 어렵게 만든다. 역사 서술을 독점하는 체제는 나중에 누가 역사교과서에 수록될 내용을 장악하느냐는 이전투구로 번지기 십상이다. 이런 싸움에 넌덜머리가 나면 국사를 필수과목에서 빼라는 압력이 생겨날 것이다. 이전에 국사과목이 필수에서 빠질 때 일어났던 과정이다. 정치적 이권 싸움에 역사와 교육이 놀아나는 꼴이며, 역사관계자들이 코앞의 이익에 집착할 때 비극이 되풀이되는 셈이다. 역사를 전공한다고 해도 코앞의 문제에만 집착하다가 비극의 반복을 막지 못하는 건 마찬가지인가보다.

 


덧글

  • 솔까역사 2013/11/21 15:30 # 답글

    교학사 교과서를 반대하는 사고방식이 바로 국정교과서와 맥락을 같이하는 사고방식입니다. 자신과 다른 관점을 허용하지 않는 것과 하나의 관점만 허용하는 것은 같기 때문입니다. 전체주의적 사고방식이고 한국의 현 발전단계에는 맞지 않습니다.
    지금은 박사님같은 소장파 학자들이 나서서 건국전후사를 솔직하게 까놓고 얘기해야 할 때입니다. 역사를 숨기고 정신발전을 기대할 수는 없습니다.
  • 블레이드 2013/11/22 07:40 #

    속사정도 모르고 아무데나 갖다 붙이는 것도 정도껏 해야지.... 하긴 구제불능 인간이니.
  • 솔까역사 2013/11/22 08:30 #

    속사정은 몰라도 납득이 되어야 합니다.
    국정교과서에서 검인정교과서로 전환한 취지가 국가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사관의 다양성을 좀더 넓혀주자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검인정을 통과한 교과서를 반대하니 검인정체제 자체를 부정하는 꼴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이제 건국정통성에 집착하지 않아도 되는 시기가 되었습니다.
    반쪽짜리 일조시대역사, 반쪽짜리 건국전후사, ... 이런 한계에서 벗어나야 되지 않겠습니까?
    사람들은 일조시대에 한국인들이 독립운동만 한 줄 압니다.
    또 이승만은 독재만 문제가 되는 줄 압니다.
  • 零丁洋 2013/11/22 09:14 #

    모두의 입장은 있으나 모두의 입장이 등가는 아니고 봅니다. 교학사 교과서의 문제는 등가가 될 수 없는 지극히 편향된 시각을 권력을 등에 없고 입장의 다양성을 구실로 억지를 억지로 위치 지으려는데 있다고 봅니다. 학계 내부에서 처절한 다툼이 우선해야하는데 손쉽게 현실정치에 기대고 현실정치가 이를 이용하려 든다는 것이 문제라고 봅니다.
  • ㄴㅇㄹ 2013/11/22 13:57 # 삭제

    블레이드님도 솔까 때문에 엄청 짜증나겠다.ㅋㅋㅋㅋㅋㅋㅋㅋ
    나같으면 진작 차단했을건데.
    차단 안한다고 시도때도 없이 지 헛소리나 지껄이면서 남 블로그에 배설해서 악취 풍기는 꼬락서니 하고는 쯔쯔쯔...
  • 블레이드 2013/11/23 06:33 #

    이젠 내가 교학사 교과서 출판 자체를 반대하는 것처럼 몰아가네. 다양한 성향의 교과서 허용이 국정 반대하고 맥락이 같다는 건 당연한 거고. 단지 교학사 측은 권력을 등에 업고 다른 교과서 매도해가며 자기들이 국정교과서로 독점하려 한다는 점을 문제 삼은 거임. 이래봐야 제 편한대로 생각해대는 솔까역사 상대로 말하는 것 자체가 우스운 짓이지만.
  • 솔까역사 2013/11/23 22:03 #

    '흉악한 의도를 가지고 날림으로 만들어냈다는 점을 강조해서 스스로 철회하도록 압력을 넣는'
    이것이 출판을 반대하는 것 아닙니까?

    (1) 권력을 등에 업고
    (2) 다른 교과서 매도해가며
    (3) 자기들이 국정교과서로 독점하려 한다

    이 세 가지 사항에 대해 근거가 있습니까?
  • 零丁洋 2013/11/22 09:05 # 답글

    인간적인 일치고 정치적이지 않은 것은 없다는 스피노자의 격언이 떠오르는군요. "스와송항아리"에 관한 해석에서 보듯 어차피 역사도 강력한 정치적 권력의 도구가 아닌가요? 자신의 권력을 정당화하고 그 행사를 유리하게 만들어 줄 역사를 마다하길 기대하는 것이 오히려 비현실적이 아닐까요? 차라리 역사관과 세계관을 놓고 대대적인 논쟁을 전개하는 것이 옳다고 봅니다. 사실 지금의 주장들도 싸워서 쟁취한 것이 아닌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