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호유학의 흐름과 내포 └ 성고선생 칼럼

기호 유학은 화담계열(花潭系列)이 중심이었다. 화담(花潭) 서경덕(徐敬德)은 무인집안 출신으로, 제자를 받아들일 때 문호를 개방하여 양반뿐 아니라 양인‧천인에게까지 문하에 출입하게 했다. 이중 내포지방에 살던 인물로는 이지함(李之函)‧서기(徐起)‧홍가신(洪可臣) 등이 있다.

이지함(1517~1578)은 한산이씨로 보령사람이며 묘소는 보령시 주포면 고정리에 있고 아산(牙山)의 인산서원(仁山書院)에 배향되어 있다. 이지함은 화담의 영향을 받아 유학사상뿐 아니라 도가사상, 상수학(象數學)에도 관심이 많았으며, 상공업도 중시했다. 천문‧지리‧의학‧복서‧산수 등에 두루 능통한 박학풍(博學風)의 인물이다.

그는 1573년(선조 6)에 조식의 문하인 정인홍(鄭仁弘)과 최영경(崔永慶), 이황의 문인인 조목(趙穆) 김천일(金千鎰) 등과 함께 천거되었다. 청하현감을 거쳐 1578년에는 아산현감으로 재임하면서 노약자와 걸인을 구호하기도 했다. 그에 관한 기사는 17세기 문헌인 어우야담(於于野談)‧기옹만필(奇翁漫筆)‧죽창한야화(竹窓閑野話)등에 많이 나타난다. 그는 정통성리학자들과는 달리 의(義)와 이(利)를 상호보완적으로 이해하여 상업과 수공업을 중시했다. 이러한 학풍은 그의 조카인 이산해(李山海)와 유몽인(柳蒙仁)‧김신국(金藎國)등 북인 지도자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광해군대의 북인정권은 화담계열과 남명계열(南冥系列)의 연립정권이었다. 따라서 이지함의 사상은 북인정권에 그 일부가 실현되었다고 할 수 있다.

서기(1523~1591)는 천인으로서 서자인 이중호(李仲虎)의 문인으로서 화담문하에 출입했다고 한다. 그는 만년에 공주의 공암에 살다가 그곳에서 묻혔으나, 원래 홍주의 상전리에서 태어나 40대까지 홍주에서 살았으며 선기옥형(璇璣玉衡)을 제작했고, 조헌(趙憲)등과 함께 동방분야도(東方分野圖)를 고쳤다고 한다. 동방분야도는 중국과는 다른 조선의 독자적인 천문체계였다. 그는 서자인 박지화(朴枝華)와도 친했다. 성호(星湖) 이익(李瀷)의 선조인 이지완(李志完) 이지안(李志安)등도 박지화의 제자이다.

홍가신(1541~1615)은 화담의 제자인 민순(閔純 1519-1591)의 제자이다. 한백겸(韓白謙)․윤효전(尹孝全-尹鑴의 아버지)․홍이상(洪履祥) 등도 민순의 제자이다. 홍가신은 아산의 향현으로 홍주목사를 지낸바 있다.

이와 같은 화담학파는 광해군의 폐출로 북인정권이 무너지자 급속히 붕괴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기호학파는 율곡(栗谷) 이이(李珥)를 정점으로 하는 서인계열의 학파가 급조되게 되었다.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 신독재(愼獨齋) 김집(金集) 부자의 예학파가 등장하여 율곡을 스승으로 모시고 송시열(宋詩烈) 송준길(宋俊吉) 이유태(李惟泰) 윤선거(尹宣擧) 유계(兪棨) 등 유수한 제자들을 거느려 새로운 학통을 정립한 것이다. 그리하여 영남(嶺南)의 퇴계학파(退溪學派)와 양대산맥을 이루게 되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