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반의 사상 └ 성고선생 칼럼

조선시대의 양반은 유교, 특히 주자학(朱子學)을 신봉했다. 주자학은 조선왕조를 건국한 사대부(士大夫)들의 이데올로기였기 때문이다. 주자학은 우주론(宇宙論)과 심성론(心性論)을 결합시킨 송나라의 성리학(性理學)에 바탕을 두고 있었다.

조선의 양반사회는 유교의 도덕적 수양을 중시했고 그것을 가족을 중심으로 하는 인륜(人倫)을 통해 실천하고자 했다. “孝는 百行之源”이라 해서 충(忠)보다도 효(孝)가 더 중시되었다.

도덕적 수양은 우선 개인의 수양에 집중되었다. 인(仁)‧의(義)‧예(禮)‧지(智)‧신(信)이 그것이다. 이는 수기(修己)의 덕목이요, 치인(治人)의 전제조건이기도 했다. 수신(修身) 제가(齊家) 치국(治國) 평천하(平天下)는 이러한 덕목의 실천순서였다. 5륜(五倫;父子有親‧君臣有義‧夫婦有別‧長幼有序․朋友有信)과 3강(三綱; 父爲子綱․ 君爲臣綱․夫爲婦綱)은 그 강목에 해당했다.

개인에서 가족으로 가족에서 친족으로 친족에서 사회와 국가로 관계를 확산해 나가는 것이 유교의 윤리였다. “親親而殺”로서 가까운 곳에서 소원(疎遠)한 곳으로 인간관계를 확산해 나가는 것이 유교의 원리였다. 이것은 사회를 안정시키는 안전핀이라고 생각했다. 유교경전은 이러한 원리를 강론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또한 이것은 군주와 가부장(家父長)이 중심이 되는 수직적 유교사회를 건설하는 기초가 되었다. 또한 주자학은 이러한 수직적 인간관계를 강조하는 이학지상주의(理學至上主義)의 중앙집권적 문치주의(文治主義)를 합리화하는 이기심성론(理氣心性論)을 집중적으로 발달시켰다.

퇴계(退溪)와 율곡(栗谷)의 철학은 이러한 이기심성론의 이론을 정리한 공로가 있다. 그러나 남명(南冥)은 이론보다는 경의(經義)의 실천이 우선 이라고 생각했다. 퇴계와 율곡이 조선적 주자학을 이론화하는데는 기여했지만 또한 주자학을 교조화‧독선화 하게 하는데도 일조를 했다.

조선초기까지만 해도 주자학이 국가의 지배사상이기는 했지만 불교‧도교‧음사(淫祀)와도 조화하는 다종교사회를 구가했다. 그러나 16세기 퇴계‧율곡의 순정주자학이 정립됨에 따라 주자학은 독선화의 길을 걸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